바둑 대국규칙 과 역사 | 두는법

바둑이란?

바둑의 승리조건은 딱 하나, 상대방보다 집을 많이 만드는 것이다. 더 쉽게 표현하면 땅따먹기다. 상대방보다 딱 반 집만 많아도 이긴다. 호선일 경우는 흑을 잡은 사람이 상대방보다 7집(한국/일본), 8집(중국) 이상 더 만들어야 이긴다. 절대 돌을 많이 따먹는 게임이 아니다. 하지만, 비교적 단순한 승리조건에도 불구하고 가장 심오한 보드게임이라는 데에는 별 이견이 없다. 동양의 장기에 대응하는 서양 게임은 체스가 있지만, 바둑에 대응하는 서양 게임은 없는 관계로 바둑은 동양 고유의 보드게임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테마게임과 유로게임이 꽉 잡고 있는 게임 순위에서 100위 안으로 들어가는 유일한 추상전략게임 부문 보드게임이자, 유일한 클래식 보드게임이다.

바둑 대국규칙 | 두는법

흑과 백을 쥔 사람이 한 수씩 번갈아 가며 둔다. 이때 선공은 무조건 흑을 쥔 사람이 한다. 단, 접바둑은 백을 쥔 사람이 선공을 한다.
돌이 놓이는 위치는 선과 선이 교차하는 지점이다.
선과 선이 교차하고 돌이 놓이지 않은 지점이라면 어디든지 돌을 놓을 수 있다. 단, 아래의 8~9와 같은 예외가 존재한다.
일단 놓인 수는 무르거나 움직일 수 없다. 단, 온라인 대국에서는 제한적으로 무르기를 인정한다. 조작 실수로 엉뚱한 곳에 착수되는 경우가 있을 수 있기 때문.
집(家)을 많이 지은 쪽이 이긴다.
중도에 기권할 수 있다. 기권을 흔히 ‘돌을 던진다’ 또는 ‘돌을 거둔다’라고 표현한다. 또한 기권승은 불계승, 기권패는 불계패로 표기한다.
상대방의 돌로 둘러싸인 돌은 죽은 돌이 되며 둘러싼 쪽의 대국자가 들어내야 한다. 잡힌 돌은 계가할 때에 상대의 집을 메운다.
사방이 다른 색 돌로 둘러싸인 곳에는 착수할 수 없다. 단, 둘러싼 다른 색 돌 중 끊어진 부분이 있어서 단수가 되어있을 때는 착수가 가능하다. 물론 단수가 된 그 다른 색 돌은 잡힌다.
동일한 패의 형태는 반복될 수 없다. 즉, 패가 나서 자신의 돌이 잡히면 그 바로 다음 수에는 다시 잡아낼 수 없고 다른 곳에 한 번 이상 둔 후에야 다시 잡아낼 수 있다(패의 규칙).

규칙 자체는 간단하나 제한된 바둑판 위에서 상대를 제압하기 위해 여태껏 수많은 수와 이론, 정석들이 연구되어 있으며 상대와 자신의 수 하나하나에 엄청난 변수가 생기기에 많은 생각과 계산을 필요로 한다. 흔히 바둑을 배운다고 하는 건 얼마나 효율적으로 5번을 실행시킬 수 있는지, 얼마나 효율적으로 상대의 5번을 방해하는지에 대해 배우는 것을 말한다.

정확히 말해 이 규칙은 엄밀한 것은 아니고 대략적인 것이다. 또한 5번의 경우 중국식 룰에 해당된다고 보기에는 좀 미묘하다. 자세한 규칙은 아래에 서술한다.

덤이란?

바둑은 흑돌을 쥔쪽이 먼저 두는데, 당연히 유리하기 때문에 백을 쥔 상대방에게 추가 점수를 주는데 이것을 이라 한다. 과거 일본식 덤은 4집 반 혹은 5집 반이었지만 바둑이 발전됨에 따라 흑이 갈수록 유리하다고 여겨져 2020년 현재 한국/일본은 6집 반이며 중국은 7집 반을 준다. 이때 반집은 경기가 무승부로 끝나는 것을 막기 위한 인위적 장치라고 보면 된다.

바둑 역사

중국 현재는 바둑판에 가로세로 19개씩의 선이 있지만 초창기에는 11줄~16줄인 때도 있었다. 역사적으로 그 발원을 명확히 알 수 없고 특히 중국에서는 지역마다 굉장히 다양하게 되어있어서 처음엔 몇 줄이었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바둑의 기원은 명확하지 않지만 중국 고대에 요 임금이 망나니였던 자신의 아들의 수양을 시키기 위해 만들었다는 설이 있다. 요 임금은 신화적인 성격이 강해 실존인물인지 의심스러우나 적어도 춘추시대에 바둑이 존재하는 것은 확실하다. 가장 유력한 추측은 상나라 중기 ~ 주나라 초기 시절에 이미 원시적인 바둑이 나왔다는 것이다. 사마천의 사기나 춘추시대 관련 기록을 보면 늦어도 주나라 초기 시절에는 바둑이 존재했으니 3000년은 묵은 게임이다.

예를 들어 기원전 6세기 사람 공자가 바둑을 언급하였다. 맹자 역시 바둑을 지나치게 두는 것을 경계하는 말을 남겼다. 맹자가 이야기한 다섯 가지 불효 중 두 번째가 ‘쌍륙이나 바둑하고 술 먹기를 좋아하여 부모의 공양을 돌아보지 아니함’이며 같은 말을 소학(小學)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바둑 많이 두면 불효자 인증 사마천의 사기를 보면 전국시대의 인물들이 바둑을 언급하는 경우가 가끔 보인다.

현존하는 가장 오래 된 바둑판은 중국 전한시대 한경제 대의 바둑판이다. 나무판이 아닌 도자기를 깎아서 만들어졌으며, 일부 파편만 발굴돼서 정확히는 알 수 없지만 현대처럼 19×19 사이즈가 아닌 17×17 사이즈의 바둑판으로 추정된다. 또한 현존하는 가장 오래 된 바둑알은 서진시대의 물건이며, 특이하게도 돌을 깎아서 만들지 않고 모양새가 좋은 돌을 모아 그대로 가져다 쓴 것으로 보인다.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기보는 우리가 잘 아는 삼국지의 손책과 여범이 둔 바둑이다. 이 기보에 네 귀 선착→걸침→눈목자 굳힘 등의 초보적 정석 개념이 이미 나온다. 손책-여범(孫策-呂範) 기보는 중국 송나라 이일민(宋李逸民)이 편저한 망우청락집(忘憂淸樂集)에 실린 기보인데 프로 기사 경력의 바둑 고수이자 저술가(문용직)는 이를 ‘위작이다. 의심의 여지가 없다’라고 단언한다. 포석의 산책 – 고대 중국 포석의 갈등.

또한 원나라 시대에 작성된 사활 풀이집인 현현기경이나 관자보 같은 것은 오랜 옛날임에도 불구하고 난이도와 문제 풀이의 독창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현재 프로 바둑기사 지망생들에게 애용되는 사활집이다.

세설신어에는 남조 귀족들이 바둑을 둔 이야기가 몇 편 실려 있다. 바둑 실력도 서로 평가하였는데 구품관인법에서 따와서 일품(一品), 이품(二品) 등으로 평가하였다.

한국 바둑의 기원은 ‘순장바둑’으로 삼국시대 백제부터 전해 내려왔다는 기록이 있다. 그러나 이도 역사적으로 명확한 사실은 아니며 오히려 순장바둑이 조선 말기에야 나타났다는 의견도 있다. 바둑사 연구가 더 진행되어야 할 듯. 다만 순장바둑은 현재 사장된 룰이다. 광복 이후 한국 바둑의 갈라파고스화 방지 차원에서 한국 바둑의 룰을 일본식으로 갈아탔기 때문.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바둑에 대한 기록은, 삼국사기에 기록된, 백제 개로왕이 바둑을 좋아한다는 소문을 들은 장수왕이 승려 도림을 백제에 보내 개로왕과 바둑을 두게 하는 한편 백제를 염탐하게 하였다는 기록이다.

경주에서 출토된 신라의 황남대총 남분 ‘마랑’명 주칠기 바둑알 통에 마랑의 이름이 새겨져 있어 당시 국제적으로 바둑 고수로 유명했던 인물로 재조명되었다.

신라의 경우, 5세기 고분으로 추정하는 황남대총과 천마총에서 나온 자갈돌이 바둑돌로 사용된 것이었을 거라고 추정되고 있으며[31] 황남대총에서 같이 출토된, 이 바둑돌을 담았던 그릇으로 추정되는 중국산 칠기(황남대총 남분 ‘마랑’명 주칠기 바둑알 통)에는 3~4세기 중국 삼국시대~서진시대의 바둑고수로 ‘기성'(棋聖) 칭호를 받았던 마랑(馬朗)의 이름이 새겨져있기도 했다. 이러한 바둑용품이 황남대총에 부장품으로 묻힌 것을 볼 때 황남대총의 주인공도 생전에 바둑을 좋아했고 이미 상대 신라에도 백제처럼 바둑이 보급되었음이 드러났다. 한편 7세기 초에 사망한 신라 귀족의 무덤인 경주시 용강동 고분 6호 석실에서도 신라 때 바둑돌로 사용한 듯한 자갈돌들이 발견되었다.

바둑 종주국인 중국과 바둑 교류를 한 기록도 있다. 신라 효성왕 2년(738) 2월에 당현종이 성덕왕의 사망소식을 듣고 좌찬선 대부(左贊善大夫) 형도(邢璹)라는 인물을 신라로 파견한다. 이때 당현종이 ‘신라 애들은 바둑을 잘 둔다던데.’ 하며 형도에게 양계응(楊季膺)라는 바둑 고수를 부관으로 딸려 보냈는데 신라의 바둑 고수들이 모두 그에게 상대가 되지 않았다고 한다.
황제는 또한 우리 백성들이 바둑을 잘 둔다고 하여, 솔부병조참군(率府兵曹叅軍) 양계응(楊季膺)에게 조서를 내려 부관으로 같이 가게 하였는데, 우리나라의 바둑 고수들이 모두 그의 아래였다.
《삼국사기》 제9권 신라본기 제9 효성왕

신라 효성왕도 향가 원가(怨哥)의 배경일화와 같이 그 개인적으로 바둑을 상당히 좋아했지만, 당시 당나라는 기대소(棋待詔)라는 체계적인 전문바둑선수 양성소를 국가가 운영했던 나라이기에 이런 결과는 당연했던 건지도 모른다.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에도 바둑은 성행해 궁녀들도 바둑을 취미로 많이 뒀다고 하지만, 조선시대에는 일단 정부 차원에서는 바둑을 기예(技藝)로서 하찮게 여겨 조선왕조실록에서 검색해보면 바둑의 폐해를 까는 기사가 많이 보인다. 그러나 워낙 재밌다보니 실제로 하는 사람은 계속 많긴 했지만, 국가 차원에서 바둑을 육성한 일본에 비해 근대바둑에서 발전이 밀리게 된다.

현대에는 중국에서 발굴되어 일본으로 건너간 오청원이라는 기사는 일본에서 일인자가 되기도 하고 역시 한국에서 발굴되어 일본으로 건너간 조남철은 한국으로 귀국하여 한국기원을 설립하여 현재까지 이어지는 한국 프로 기사 바둑 단체를 출범시킨다.

2016년까지 한국 바둑기사 우승 경력 횟수. 대한민국에서 지금까지 열렸던 모든 기전 횟수 중에서 조훈현 – 이창호 두 명이 획득한 타이틀 수가 전 역사 우승 기록 수의 절반을 훨씬 넘는다(…). 저 그래프에 있는 것뿐만 아니라 말 그대로 한국기원이 창립된 이후의 한국 바둑사 전체에서 말이다.

2010년대 들어서 2016년 7월 이세돌 九단이 다보스포럼에 참석하여 알파고와의 대국 과정을 소개하고 바둑에 대한 홍보 역할을 맡기도 했다. 세계 바둑계에서 다보스포럼에 참석한 것은 이세돌 九단이 사상 최초다.

일본 한편 일본 정창원(쇼소인)에는 바둑판인 목화자단기국(木画紫檀棊局)과 바둑알인 감/홍아발루기자(紺牙撥鏤棊子, 紅牙撥鏤棊子) 세트가 전해져 내려오고 있는데. 화점 수만 제외하면[33] 현대에 쓰이는 바둑판과 형태가 동일하고 현존하는 일본 최고(最古)의 바둑 세트로 알려져 있다. 백제의 의자왕이 선물로 보냈다고 알려져 있으며[34] 쇼토쿠 태자가 애용했다고 한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바둑알 색이 현재처럼 흑백이 아닌 빨간색과 감색(짙은 파랑색)이며 바둑알 하나하나에 꽃과 새를 새겨넣어서 예술적 가치도 높다고 한다.

바둑이 본격적으로 근대바둑으로 발전을 하기 시작한 것은 종주국인 중국이 아닌 일본에서부터였다. 오다 노부나가와 도쿠가와 이에야스와 같은 거물들이 바둑을 좋아하였으며 그 결과 국가 차원에서 바둑을 관리하기 시작하였다.[35] 특히 도쿠가와 이에야스는 막부를 수립한 뒤 바둑을 무사들에게 가르치는 기소(碁所)라는 관청을 수립하였다.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의도는 전쟁이 끝나 할 일이 없어진 사무라이들에게 바둑을 두게 함으로써 관심을 돌리려는 생각이었다. 이 기소의 최고 책임자를 임명하는데 이 책임자(기소 명인)는 당대 바둑의 최고수여야 했다. 기소 명인의 녹봉은 당대 영주급인 데다 기소 명인이라는 칭호에 대한 매력 때문에 당대 바둑 고수들은 사활을 걸고 바둑 실력을 연마하였고 그 결과 이들을 전문적으로 육성하는 4개의 바둑 가문이 성립이 되었는데 그들은 혼인보, 이노우에, 야스이, 하야시였다.

네 가문이 기소 자리를 놓고 수백 년 간 치열한 경쟁을 하면서 바둑은 급성장을 이루게 된다. 그 결과 현대 바둑의 이론이 정립되는데 즉 귀에 선착→변으로 발전→중앙으로 진출이라는 것이라든지 세력, 실리의 구분, 정석 등등이 거의 현대 바둑과 유사한 경지에 오르게 된다.

특히 이러한 막부 시대의 일본 바둑 기사계에서 가장 돋보이는 기사로는 혼인보 도사쿠가 있다. 도사쿠는 당대 13단이라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당대 최고수들을 모두 선 치수 이하로 접을 수 있는 실력자였다. 또한 도사쿠는 돌이 서로 얽혀있는 과정의 효율을 매우 중시하였고 따라서 이미 놓여져 있는 돌들을 어떻게 하면 효율적으로 이용하는가 식의 새로운 방식의 패러다임을 제시하였다.

막부 시대에서 도사쿠 이외에 널리 알려진 기사는 혼인보 슈사쿠로 그는 고스트 바둑왕의 소개로 대중적으로 알려지게 된다. 그는 어성기라 불리는 막부 앞에서 두는 바둑에서 19연승이라는 기록을 세운다. 다만 그는 기소 명인이 되지는 못했는데 그는 33세의 젊은 나이에 숨졌기 때문이었다. 그는 사망시 七단이었고 따라서 명인(=九段)이나 기소(슈사쿠의 스승인 조와 이후 공석)가 될 수가 없었다.(또한 엄밀히 말하면 혼인보도 아니었다. 후계자로 지명된 상태에서 사망하였으므로.)

슈사쿠의 19연승은 당대 최고수를 상대로 한 것이며 아무리 1인자라 하더라도 한두 판은 질 수 있다는 것을 감안할 때 보기 힘든 대기록이다. 물론 이창호 역시 프로 기사들 상대로 41연승의 기록을 세웠으므로 불가능한 기록은 아니다. 또한 당시엔 시간 제한이 없이 물 쓰듯이 시간을 쓸 수 있었으므로 현대 바둑에서 볼 수 있는 초읽기로 인한 착오 등이 적었다. 때문에 보다 정밀한 대국이 가능하였고 따라서 자기보다 실력이 떨어진 기사들을 상대로 전승을 하는 것이 지금보다 더 무난하였다. 선수인 흑이 유리하기에 덤을 주고 시작하는데 당시엔 덤이 없었다. 즉 비슷한 실력이면 덤 없이 흑돌 잡고 무조건 이긴다고 봐야 한다. 당시 바둑 연구가 덜 된 상태였기에 가능했던 것.

그 뒤 막부가 붕괴되자 기소가 없어져 4개 가문은 직격탄을 맞았고 그 결과 각 가문들은 해체되는 수순을 맞는다. 그 뒤 각 가문 출신들의 고수가 모여 일본기원을 수립한 뒤 신문사를 스폰서로 하여 혼인보라는 타이틀전을 개최하여 현대 바둑 선수권전(챔피언전)의 효시가 된다. 이들 일본 기사들은 한국과 대만 등에도 건너가 활발히 보급하였는데 이때 한국 최고수와 일본 프로 기사와의 치수는 석점이었다고 한다.